“무릎 꿇고 빌고 싶다 평생 죄책감 시달려…” 빽가 엄마, 방송 중 충격적 고백에 모두 눈물 흘려

Photo of author



30년간 죄책감 가지며 살았다.
눈물 쏟으며 서로를 다독여…
빽가-엄마

최근 여러 방송에 나와 자신의 어머니와 얽힌 유쾌한 이야기를 풀며 많은 화제를 모은 코요태 빽가가 이번에는 어머니와 이야기를 나누던 중 눈물을 보여 많은 화제가 됐다.

지난 7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한 빽가는 어머니와 함께 등장하며, 많은 이야기를 전했고 정신건강의학과 박사 오은영에게 상담을 받았다.

진행자들가 빽가에게 상담을 받으러 온 이유를 묻자 그는 “어머니가 유쾌한 분이다. 그런데 지금은 욕쟁이가 되셨다”며 “한 시간에 10번은 욕을 하신다”라고 고민을 밝혔다.

코요태 빽가
출처: 빽가 SNS

이어 빽가는 “제가 아이를 낳아도 엄마에게 맡길 생각이 없다. 악의로 하는 욕이 아닌걸 알지만 습관적으로 하는 욕이 늘어나고 있어서 걱정이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를 들은 오은영은 “욕과 화는 인간이 감정을 분출하는데 필요하긴 하지만 습관과 중독이 될 수 있다”라고 조언하며 빽가의 어머니 상태를 걱정했다.

계속해서 빽가는 충격적인 고민을 상담하기도 했다. 그는 “어머니가 실제로 집에 불을 지른 적이 있다”라고 폭로해 주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중학교 때 한 살 차이나는 동생과 자주 싸웠는데 어머니에게 ‘그만 싸우지 않으면 불을 싸지르겠다’고 경고를 받았다. 그런데 또 싸웠다”며 “그런데 설마했는데 어머니가 휴지를 방에다 풀어 헤치고 불을 지르셨다”라고 밝혀 충격을 줬다.

코요태 빽가
출처: 빽가 SNS

그러면서 그는 “그때 느꼈다. 엄마의 경고를 허투루 들으면 안 되겠구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그의 모친은 “말을 끔찍하게도 안 들었다. 겁주려고 한건데 진짜 불지르려고 한건 아니었다”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역시 이를 들은 오은영도 “아들 관리 때문에 어머니가 선을 넘을 때가 있는 것 같다. 약간 과한 모습이 있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이들 모자는 조금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며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이어졌다. 빽가의 모친은 “빽가에게 무릎 꿇고 빌고 싶은 것이 딱 한 가지가 있다”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꺼내며 주변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모친은 “내가 해선 안 되는 일을 했다. 빽가가 5학년 때 옷을 사달라고 조르더라 그런데 돈이 조금 모자랐다. 그 때 욱해서 그만 사람이 많은 이태원에서 빽가의 옷을 다 찢었다”라고 밝히며 아들에게 상처를 줬던 이야기를 꺼냈다.

코요태 빽가
출처: 빽가 SNS

계속해서 모친은 “아들도 당시 하나의 인격체인데 내가 화풀이를 했다. 부모 자식 관계를 떠나 인간으로서 하면 안 되는 행동이었다. 그렇게 행동하고도 아이에게 지금까지 용서를 구하지 못했다. 죄책감에 시달리기도 했다”라고 말했고 사죄하고 싶다는 심정을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를 들은 빽가도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모친은 빽가에게 용서를 구하며 “엄마의 보물 1호 미안해. 엄마가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세월이 흘러도 스스로조차 용서되지 않았다. 엄마가 미안해”라며 30년전 과거에 대해 용서를 구했다.

빽가는 모친을 끌어안으며 다독였고 스튜디오의 모든 사람들은 눈시울을 붉히며 이들을 바라만 보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빽가는 “엄마가 무릎을 꿇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아, 지금의 나보다 그때 더 어렸던 엄마를 이해 할 수 있어. 난 괜찮다”라고 밝히며 훈훈하게 방송을 마무리했다.

코요태 빽가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이를 본 누리꾼들은 “빽가랑 엄마 나온다고 해서 유쾌한 방송인 줄 알았는데 눈물 한 바가지 쏟았다” “지난 30년 동안 마음에 죄책감을 담아 온 엄마의 마음에 눈물이 나네” “방송 때문에 서로 과장된 모습을 조금 있을지라도 두 분의 진심은 서로에게 닿은 것 같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빽가는 최근 라디오와 방송에서 어머니의 과거 일화를 풀어내며 많은 화제가 되기도 했으며, 그의 어머니의 정체를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많아 이날 방송은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What’s your Reaction?
1
0
0
1
1
김호준 기자
financejun@finance-news.co.kr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