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죽으면 물려줄 재산은..” 이경규, 딸 이예림에게 밝힌 소름돋는 재산 수준

연 수입만 20억
건물까지 포함하면 최소 100억..
이경규 재산

개그맨 이경규의 딸 이예림은 어릴 때부터 이경규의 딸로 방송에 출연하기도 했으며, 성인이 되어서는 배우로 정식 데뷔를 하였는데요.

현재는 경남FC 소속 축구선수 김영찬과 결혼을 하여 함께 지방에 내려가 신혼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이경규는 딸 이예림의 신혼집에 방문하여 딸과 사위를 당황시키는 유산 수준을 밝혔는데요. 어떤 사연이 있었는 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이예림 “아직도 아빠 카드가 편해” 아빠 찬스 속마음 고백

이경규
출처 – 인스타그램 이예림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서는 딸의 신혼집을 방문한 이경규의 모습이 나왔습니다. 딸과 사위가 만든 편백찜을 먹은 이경규는 아직 집안 살림이 미숙한 딸의 이야기를 꺼냈는데요.

이경규는 “예림이는 주특기가 하루 종일 누워 있는 거다. 빨래도 안 한다. (집에서도) 아무것도 안 했다. 다 처음”이라고 폭로하였습니다. 이예림 역시 “여기 와서 처음 해봤다.”라고 답하였는데요.

또한, “신혼집이 궁금하지 않았냐”라는 남편 김영찬의 질문에 “그것보다는 같이 살고 있다는 게 신기하다. 태어난 순간부터 봤으니 아직도 마냥 어려 보인다.”라고 말했습니다.

이경규
출처 – 인스타그램 이예림

이어 “어릴 때 얼굴이 중간에 많이 변한 거 같다. 성장 과정에서 일이 있었나 싶다.”라고 말하여 이예림을 당황시키며 패널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이경규는 잠시 머뭇거린 뒤 “근데 내 신용카드는”이라고 물어 딸과 사위를 당황하게 만들었는데요.

이예림은 자기가 아직 갖고 있다고 답하며, “내가 서울에 있을 때는 남편 카드를 써도 되나 좀 애매하다.”라고 말했습니다.

이경규
출처 – 인스타그램 이예림

“당연히 써도 되지.”라고 김영찬이 답하자 이경규는 “남편 카드 쓰는 게 더 편하냐 아빠 카드 쓰는 게 더 편하냐.”라고 물어봤는데요. 이예림은 “아직까지는 아빠 카드 쓰는 게 더 편하지.”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영찬이도 내가 아빠 카드 갖고 있길 바래.”라고 말하여 남편을 당황시키기도 했습니다.

이에 김영찬은 당황한 듯 웃으며 “아니에요.”라고 말하며 “혹시 모를 일을 대비해 일단 갖고 있어 보라고 한거다”라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이경규
출처 – 인스타그램 이예림

이경규는 함께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는 MC들에게 “딸이 결혼했다고 바로 카드를 돌려 달라고 말하기가 좀 그렇더라고.”라고 말하였는데요.

이예림은 무언가를 결심한 듯 아빠 이경규에게 “카드의 유통기한 (유효기간)이 지나면 줄게.”라고 이경규에게 제안하였습니다. 이어 카드 유효기간이 2026년이라 밝히며 한번 더 이경규를 당황시키기도 했습니다.

이외에도 부모로서 궁금한 점이 많았기에, 이경규는 조심스레 “요즘에는 아이를 늦게 낳잖아. 2세 계획은 혹시 어떻게 하고 있냐”라고 물었습니다.

이경규
출처 – 인스타그램 이경규

이예림은 “내가 마지노선 일 때.”라고 답하며 “자녀는 1~2명 정도만 낳을 생각이다. 아빠는 모르겠지만 어릴 때 엄마가 나 혼낼 때 자꾸 이러면 동생 데려온다고 해서 내가 그 때 잘못했다고 했다. 나는 혼자 사랑을 독차지하고 싶었던 애다.”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신혼집에 방문한 이경규는 어색한 사위와도 친해지기 위해 산책을 가기도 했지만 더욱더 어색하여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는데요.

사위 김영찬은 용기를 내어 “소원이 있다. 예림이가 항상 극찬하던 게 아빠가 끓여주는 라면이 최고라고 했는데 먹어보고 싶다.”라고 말했습니다.

이경규
출처 – 인스타그램 이경규

이경규는 신혼집에 있는 숙주나물부터 닭가슴살을 활용하여 사위를 위한 라면을 끓여주었으며 김영찬은 “전혀 생각도 못 한 생소한 조합.”이라며 “진짜 맛있다.”라고 극찬하였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예림이 아빠 찬스 진짜 부럽다’, ‘이경규는 딸을 정말 사랑하는 듯’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경규 딸 이예림은 2021년 12월 11일 5년 열애 끝에 축구선수 김영찬과 결혼하였습니다.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코로나가 시작되기 전, 프랑스 여행을 갔는데 같이 있는 게 좋고 싸우지도 않고 행복하더라. 그 때 결혼에 대해 생각이 많이 들어서 반지를 맞추고 들어왔다.”라고 전한 바 있습니다.

연 수입만 20억.. “큰 걸 물려줄거다” 라고 큰소리 친 이경규, 무엇인가 봤더니

이경규
출처 – 인스타그램 박명수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서는 이경규가 딸에게 진짜 유산을 물려주겠다는 이야기를 전하여 많은 사람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는데요.

방송 예고편에 “예림이한테 큰 걸 물려줄거다.”라고 예고하여 재산을 예상하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알고 보니 이는 바로 ‘맛집 리스트’였습니다.

딸 이예림과 함께 맛집을 찾은 이경규는 “재산 이런 거 물려줘봤자 아무 소용 없다.”라고 말했는데요.

이경규
출처 – 인스타그램 이예림

“왜 소용이 없지?”라고 물어보는 이예림의 말에 “아빠가 알고 있는 맛집을 다 소개 시켜줄게. 서울에서만 한 100군데 된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이경규는 이예림을 대구탕 집부터 소고기 집, 함흥냉면 집 등 다양한 맛집으로 데려가 함께 맛있는 식사를 하였는데요.

그러면서 “너 그것 (맛집 리스트)만 물려 받아도 평생 먹고 살아. 죽을 때 맛집 300군데가 담긴 책자를 남겨주겠다.”라고 전하여 이경규만의 독특한 딸 사랑으로 훈훈함과 동시에 웃음을 주었습니다.

한편 이경규의 출연료는 회당 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그는 고정 프로그램 출연료로만 매년 20억이 넘는 금액을 버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서울 강남구 논형동 연립주택 등 부동산까지 포함하면 자산 규모는 100억을 훌쩍 넘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아빠는 비빌 언덕이야.” 취기에 전한 진심에 누리꾼들 감동

이경규
출처 – 인스타그램 이예림

이경규는 특유의 무뚝뚝한 츤데레 모습으로 대중들에게 잘 알려져 있는데요. 이렇게 츤데레인 이경규가 취기를 빌려 딸 이예림에게 전한 말이 있습니다.

KBS 2TV 편스토랑 ‘도시락’을 주제로 한 편에 출연한 이경규와 딸 이예림이 출연하였는데요. 함께 ‘취중찐담’을 진행하며 술을 마시고 진솔한 이야기를 하던 와중 이경규는 ‘취기를 빌려 딸에게 하고 싶은 말’이란 질문을 받았습니다.

이에 이경규는 “조금 철학적인데 아빠는 언덕이다.”라고 말했는데요.

이경규
출처 – 인스타그램 성유리

“아빠는 비빌 수 있는 언덕이다. 그러니 마음껏 비벼야 한다. 소 떼나 양 떼도 비빌 언덕이 있어야 살아가는 거다. 그게 남편이 될 수도 있고 다른 사람이 될 수도 있다. 근데 너의 비빌 언덕은 아빠다. 아빠는 너의 비빌 언덕이라고 생각하길 바란다.”라며 결혼을 앞둔 딸 이예림에게 진심을 전했습니다.

이예림은 “결혼해서도 비벼도 되냐”라고 물었고 이경규는 “비벼야지”라며 환하게 웃었는데요.

평소 딸을 사랑해도 자신만이 츤데레 방식으로 사랑을 표현하던 이경규였기에 이러한 진심 어린 고백에 이예림도 감동을 받은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이경규
출처 – 인스타그램 이예림

이경규는 과거 MBC 호적메이트에서도 이예림에게 “결혼이란 살아가는 과정 속의 한 가지 일이다. 너무 기뻐하지도 말고 너무 두려워 하지도 말고 너무 걱정도 하지 말고 살아왔던 것처럼 물 흘러가듯이 가면 행복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조언하였습니다.

무뚝뚝하지만 자상한 아빠 이경규의 모습에 네티즌들은 ‘이예림은 진짜 든든할 듯’, ‘무뚝뚝해 보이지만 딸 사랑하는 모습이 너무 잘 보인다’, ‘예림이가 결혼해서 잘 사는 모습을 아빠한테 많이 보여줬으면 좋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박진성 기자
park@finance-news.co.kr

더 많은 사람이 이 기사를 볼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