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는 가고, 제주는 안가고…” 尹대통령 4·3 추념식 불참하자, 野 목소리 높여 강한비판

Photo of author



野 ‘추념식 지지율 회복에 도움 안된다 판단해 불참한 것’
프로야구 개막식에 참석한 尹대통령 제주 4·3 추념식에는 불참
윤석열-추모-불참

제주 4·3 추념식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야당과 국민들 모두 좋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3일 75주년 제주 4·3 추념식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추념식 행사를 찾지 않은 윤석열 대통령의 행동을 강하게 비판했다고 전했다.

야당 측은 당선 직후 제주 4·3 희생자·유가족들의 명예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한 尹대통령의 약속이 진정성 없는 태도 였다며 날 선 비판을 보내고 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제주 4·3 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추념식인 오늘 대통령은 물론 여당의 주요 지도부가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박 원내대표는 “내년에는 총선을 앞두고 표를 의식해 추념식에 얼굴을 비칠 것”이라며 “이것이 제주 4·3을 대하는 윤석열 정권의 민낯”이라고 강조했다.

제주
사진=연합뉴스

결국 이날 尹대통령의 제주 4·3 75주년 추념사는 한덕수 국무총리가 대독하게 되었다.

여당 측 인사들 중 김기현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는 2030 세계박람회 후보 도시인 부산을 평가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을 맞이하기 위해 추념식에 불참하였고, 국민의힘 김병민 최고위원, 박대출 정책위의장, 이철규 사무총장 등이 추념식을 참석하였다.

이에 서영교 최고위원은 “국민 여러분 이렇게 들어갈 때와 나올 때가 다른 이 같은 정권을 꼭 기억하셨다가 심판해 달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민주당은 추념식은 불참한 尹대통령이 전날 대구 서문시장에 들렀던 것에 대해서도 언급하였다.

제주
사진=연합뉴스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온 박범계 의원은 “대구 방문은 ‘여전히 보수를 대변하는 대통령’이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정치적 행보”라며 “제주 4·3 추념식이 지지율 회복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에 참석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제주에 미칠 영향을 고리로 윤석열 정부의 대일 외교에 대해 다시 한번 질타를 하였다.

회의에서 박 원내대표는 “제주도 자체 연구에 따르면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로 제주 수산물 소비 지출은 연간 4천 483억원, 관광 소비지출은 연평균 29%의 감소가 예상되고 있다”며 “도민들의 생계와 직결된 제주도는 걱정을 이루 말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전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지난 1일 대구의 프로야구 개막전에서 尹대통령이 시구한 것을 상기하며 “尹대통령은 대한민국 국민의 건강과 국익을 위해 어떤 결단을 할건지 답해야 하지 야구장 가서 공 던질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제주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은 절대 안 된다다고 일본을 향해 돌직구를 던져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이었던 최재성 전 의원은 ‘제3자 변제’를 골자로 한 한일 강제징용 피해 배상 방안은 전임 정부에서 양국의 협의 안보다 한국 정부가 훨씬 후퇴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최 전 의원은 “전권을 가진 핫라인을 가동했는데 당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합의를 두 차례나 걷어찼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사과를 전제로 한 세 번째 협상안도 지금보다 열배, 백배 나은 안”이라며 “일본이 제시한 것보다도 못한 것을 尹대통령의 결단이라고 하는데,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는 결과”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What’s your Reaction?
1
0
0
1
0
김성민 기자
financemin@finance-news.co.kr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