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보다 무거운 마네킹 업고 달려”… 최강 소방관 도전에 나선 여성 소방관 화제

Photo of author



‘최강소방관’ 출전한 여성소방관
70kg 마네킹들고 달려…
수영과 크로스핏으로 꾸준한 체력유지
최강소방관

여성소방관이 남성소방관 못지않은 체력을 과시하며 소방관 다운 모습을 보여 화제가 되고 있다. 소방관들의 체력과 기술을 겨루는 대회에 참가한 여성소방관이 남성소방관에 결코 뒤지지 않는 기록을 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29일 경북 포항남부소방서에 따르면 이 소방서 소속으로 근무하고 있는 황문경(35·여) 소방장은 김천에서 지난 24일에 열린 경북 소방기술경연대회의 최강소방관 종목에 출전했다고 밝혔다.

대회에 출전한 황문경 소방장이 특별한 건 최강소방관 종목의 경우 남녀 구분이 없이 방화복과 등지게를 매고 70㎏짜리 마네킹을 들고 뛴다거나 20㎏짜리 물통 2개를 들고 11층 높이의 계단을 오르내리는 시간을 측정해 순위를 정하기 때문이다.

소방관
출처: 연합뉴스 (황문경 소방장)

최강소방관의 경우 남성소방관들도 완주하기 힘든 분야인데다 각 소방서에서 기술과 체력이 가장 뛰어난 소방관들이 참가하는 것이기 때문에 여성소방관이 참가했다는 것 만으로도 눈길을 끌수 밖에 없다.

그러나 황문경 소방장은 이 같은 상황에서도 완주는 물론이고 4분 51초라는 기록을 세우며 39명의 참가자들 중 35등을 차지했다. 황문경 소방장 뒤로 무려 4명이나 더 있는 것이다.

주변 소방관들 역시 황문경 소방장의 모습을 보고 “완주도 못하는 소방관들도 많은데 뛰어난 실력을 보여줬다”며 칭찬일색이었다.

2013년 경기 부천소방서에 구급대원으로 임용된 황문경 소방장은 현재는 포항남부소방서에서 119 재난대응과 구급담당자로 근무하고 있다.

소방관
사진=겟티이미지뱅크

황문경 소방장은 평소에도 수영과 크로스핏 등으로 체력을 단련해왔고 대회 준비기간에도 꾸준히 훈련한 것으로 전해진다.

황문경 소방장은 “많은 동료들의 관심과 응원에 힘입어 부상 없이 무사히 완주하게 되어 굉장히 뿌듯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를 본 누리꾼들은 “그래 소방관이 남자, 여자가 어딨어 그냥 소방관이지…”, “여성경찰, 여성소방관 논란만 보다가 저런걸 보니까 새삼 더 대단하게 느껴진다.”, “남자들도 하기 어려운걸 해내다니 대단하다.”, “보다시피 여성들도 노력하면 된다.”, “70kg을 들고있는 것도 힘든대 달리기까지 한다고? 대단하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 등의 칭찬일색의 반응들을 보이고 있다.

What’s your Reaction?
0
0
0
0
0
김성민 기자
financemin@finance-news.co.kr

함께 보면 좋은 글

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

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 구속영장 심사 유창훈 판사 누구?

이영승교사 학부모 신상 공개

호원초 이영승 교사 괴롭힌 학부모 신상·사진 인스타에 공개.. ‘촉법나이트 폭로’

“100만원 줘도 못사는걸”.. 아이유 콘서트 암표 신고한 팬이 겪은 소름돋는 경험

조민 유튜브 ‘쪼민’, 영상 삭제 된 소름돋는 이유.. 수익 얼마길래?

“고작 이런 이유로..” 지하철 7호선 상봉역 칼부림남의 충격적인 범행 동기

“정말 끔찍해”.. 여성 12명과 관계후 실명·나이 적어 유포한 30대남

의견을 남겨주세요.